제1장 총칙

제1조 (규정)

한국문화융합학회의 학회지 ‘문화와 융합’에 접수된 논문의 심사를 위해 논문심사 규정을 둔다.

제2장 심사

제2조 (심사위원)

접수된 논문의 심사위원은 편집위원회에서 위촉한다.

  1. 1. 편집위원회는 접수된 논문에 대해 해당 전공 분야의 심사위원 3명을 선정하여 심사함을 원칙으로 한다.
  2. 2. 심사위원은 이 학회에서 정한 심사의 기준에 따라서 심사하고, 심사의 최종 결과를 ‘게재, 수정 게재, 수정 재심, 반려’의 네 등급으로 표시하여 편집위원회에 통지한다.
  3. 3. 심사위원은 이 학회에서 정한 심사자의 윤리규정을 숙지하고 이를 지킨다.
제3조 (평가항목)

논문에 대한 평가 항목은 다음과 같다.

  1. 1. 논문 형식의 준수도
  2. 2. 연구 주제의 혁신성
  3. 3. 연구 방법의 적절성
  4. 4. 연구 과정의 논리성
  5. 5. 연구 성과의 기여도
제4조 (심사원고)

심사용 원고에는 투고자의 인적 사항이 드러나지 않게 한다.

  1. 1. 저자의 이름이나 소속 등은 노출되지 않게 한다.
  2. 2. 인용된 논저를 포함하여 투고자를 짐작할 수 있는 내용은 배제한다.

제3장 판정

제5조 (판정)

편집위원회에서는 논문 게재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1. 1. 편집위원회는 심사위원의 판정에 따라 수정게재와 수정재심의 경우 수정요구를 한다.
  2. 2. 편집위원회는 ‘수정 게재’ 및 ‘수정 재심’ 판정을 받은 논문에 대해서 투고자의 수정 원고를 검토하여 게재 여부를 결정한다.
  3. 3. 편집위원회는 심사위원의 판정과 논문의 수정 결과를 종합 심사하여 각 논문의 게재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제6조 (통지)

편집이사는 편집위원회의 판정과 심사위원단의 의견을 통지한다.

  1. 1. 심사위원단의 수정 요구가 있을 때에는 편집이사는 그 내용과 기한을 명시하여 수정 요구서를 발송한다.
  2. 2. 편집위원회의 최종 판정이 결정되면 편집이사는 투고자에게 그 결과와 사유를 통지한다.
제7조 (재심)

논문 투고자는 심사위원의 심사 결과에 불복할 경우 재심을 청구할 수 있다.

  1. 1. 투고자는 심사 결과의 1차 통지를 받은 날로부터 3일 이내에 구체적인 이의 신청 내용을 편집위원회로 보내 1회에 한해 재심을 요구할 수 있다.
  2. 2. 투고자의 요청에 따라 재심이 청구된 논문은 학문적 기여도가 인정될 경우 해당 분야의 심사위원을 새로 위촉하여 재심을 한 후 편집위원회 회의에서 최종 게재 여부를 결정한다.
제8조 (게재율)

학회지의 게재율은 49-87%로 한다.

  1. 1. 통상 게재율은 59-69%를 기준으로 한다.
  2. 2. 게재율은 투고된 원고의 수량과 심사 위원의 판정을 감안하여 편집위원회에서 결정한다.
  3. 3. 연간 게재율은 외부 평가 등의 기준을 충족하는 범위를 유지한다.

제4장 관리

제9조 (심사 자료)

심사 자료는 편집위원회에서 관리한다.

  1. 1. 심사위원의 선정 및 심사 내용은 공개하지 않는다.
  2. 2. 심사 관련 자료는 당해 회장단에서 3년 간 보관한다.
제10조 (투고 제한)

반려 판정을 받은 논문의 무수정 재투고는 불가하다.

  1. 1. 반려 논문의 재투고 시에는 편집위원회에서 수정 여부를 확인한 후 접수한다.
  2. 2. 수정이 확인되지 않을 경우 편집위원회는 심사를 거부하고 반려할 수 있다.

제5장 부칙

제11조 (기타)

이 규정에 명시하지 않은 사항은 일반 관례를 따른다.

제12조 (시행)

이 규정은 2011년 1월 1일부터 시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