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장 총칙

제1조 (규정)

한국문화융합학회의 학회지 ‘문화와 융합’에 접수된 논문의 심사를 위해 논문심사 규정을 둔다.

제2장 심사

제2조 (심사위원)

접수된 논문의 심사위원은 편집위원회에서 위촉한다.

  1. 1. 편집위원회는 접수된 논문에 대해 해당 전공 분야의 심사위원 3명을 선정하여 심사함을 원칙으로 한다. 심사위원 선정기준은 다음과 같다.
  2. ① 논문 주제와 전공이 일치하는 전문가를 심사위원으로 선정
  3. ② 투고자의 논문에서 인용된 연구자를 심사위원 위촉에 우선 고려함.
  4. ③ 논문투고자와 소속기관이 동일한 심사위원은 배정하지 않음.
  5. ④ 동일 논문에 대한 심사위원은 모두 서로 다른 소속의 연구자로 위촉함.
  6. ⑤ 심사위원은 박사학위 소지자를 원칙으로 하지만, 편집위원회에서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 박사학위에 관계없이 심사위원을 위촉할 수 있음.
  7. 2. 심사위원은 이 학회에서 정한 심사의 기준에 따라서 심사하고, 심사의 최종 결과를 ‘게재, 수정 게재, 수정 재심, 반려’의 네 등급으로 표시하여 편집위원회에 통지한다.
  8. 3. 심사위원은 이 학회에서 정한 심사자의 윤리규정을 숙지하고 이를 지킨다.
  9. 학회의 임원, 편집위원(장)이 논문 투고한 경우, 당호 심사위원과 심사위원 추천 업무에서 배제한다.
제3조 (평가항목)

논문에 대한 평가 항목은 다음과 같다.

  1. 1. 논문 형식의 준수도
  2. 2. 연구 주제의 혁신성
  3. 3. 연구 방법의 적절성
  4. 4. 연구 과정의 논리성
  5. 5. 연구 성과의 기여도
제4조 (심사원고)

심사용 원고에는 투고자의 인적 사항이 드러나지 않게 한다.

  1. 1. 저자의 이름이나 소속 등은 노출되지 않게 한다.
  2. 2. 인용된 논저를 포함하여 투고자를 짐작할 수 있는 내용은 배제한다.

제3장 판정

제5조 (판정)

편집위원회에서는 논문 게재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1. 1. 편집위원회는 심사위원의 판정에 따라 수정게재와 수정재심의 경우 수정요구를 한다.
  2. 2. 편집위원회는 ‘수정 게재’ 및 ‘수정 재심’ 판정을 받은 논문에 대해서 투고자의 수정 원고를 검토하여 게재 여부를 결정한다.
  3. 3. 편집위원회는 심사위원의 판정과 논문의 수정 결과를 종합 심사하여 각 논문의 게재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제6조 (통지)

편집이사는 편집위원회의 판정과 심사위원단의 의견을 통지한다.

  1. 1. 심사위원단의 수정 요구가 있을 때에는 편집이사는 그 내용과 기한을 명시하여 수정 요구서를 발송한다.
  2. 2. 편집위원회의 최종 판정이 결정되면 편집이사는 투고자에게 그 결과와 사유를 통지한다.
제7조 (재심)

재심은 아래와 같이 나누어 진행한다.

  1. 1. 논문투고자는 심사위원의 심사 결과에 불복할 경우는 다음과 같이 재심을 진행한다.
  2. ① 투고자는 심사 결과의 1차 통지를 받은 날로부터 3일 이내에 구체적인 이의 신청 내용을 편집위원회로 보내 1회에 한해 재심을 요구할 수 있다.
  3. ② 투고자의 요청에 따라 재심이 청구된 논문은 학문적 기여도가 인정될 경우 해당 분야의 심사위원을 새로 위촉하여 재심을 한 후 편집위원회 회의에서 최종 게재 여부를 결정한다.
  4. 2. ‘수정후 재심’ 판정을 받은 투고자는 차기호에 투고하여 재심을 받는다. 심사 결과 통보 후 7일 이내에 차기호 재심사 투고 여부를 편집위원회에 이메일로 알린다. 재심사 투고 의사를 밝히지 않을 경우, 최종 게재 여부에 ‘반려’로 판정한다. 차기호 재심사 투고는 1회로 한정한다. 차기호의 ‘수정후 재심’ 절차는 최초 논문 투고 및 심사 절차와 동일하다. 단, 심사 결과가 ‘수정후 재심’, ‘반려’로 판정받았을 경우, 모두 ‘반려’로 판정한다.
  5. 3. ‘수정후 재심’ 판정을 받은 논문 중에서 심사위원의 판정 소견이 ‘게재 가’와 ‘반려’로 상치되거나 심사위원의 중요한 문제제기로 인하여 ‘수정 후 재심’ 판정이 난 경우, 10일 내외의 수정 기간을 준 후 해당 분야의 심사위원을 새로 위촉하여 당호 재심을 한 후 편집위원회 회의에서 최종 게재 여부를 결정한다.
제8조 (게재율)

학회지의 게재율은 49-79%로 한다.

  1. 1. 통상 게재율은 59-69%를 기준으로 한다.
  2. 2. 게재율은 투고된 원고의 수량과 심사 위원의 판정을 감안하여 편집위원회에서 결정한다.
  3. 3. 연간 게재율은 외부 평가 등의 기준을 충족하는 범위를 유지한다.

제4장 관리

제9조 (심사 자료)

심사 자료는 편집위원회에서 관리한다.

  1. 1. 심사위원의 선정 및 심사 내용은 공개하지 않는다.
  2. 2. 심사 관련 자료는 당해 회장단에서 3년 간 보관한다.
제10조 (투고 제한)

반려 판정을 받은 논문의 무수정 재투고는 불가하다.

  1. 1. 반려 논문의 재투고 시에는 편집위원회에서 수정 여부를 확인한 후 접수한다.
  2. 2. 수정이 확인되지 않을 경우 편집위원회는 심사를 거부하고 반려할 수 있다.

제5장 부칙

제11조 (기타)

이 규정에 명시하지 않은 사항은 일반 관례를 따른다.

제12조 (시행)

이 규정은 2019년 9월 1일부터 시행한다.


<문화와 융합> 학술지 재인증 평가 통과되었습니다.


학회의 회원분들에게 기쁜 소식을 전합니다.

 

<문화와 융합> 학술지는 오늘 발표된  “2020년도 학술지 재인증 등재 학술지 평가에서  우수한 결과를 받아 통과되었습니다.

복합학 분야에서 100/93.6점을 획득하였습니다.

 

이러한 결과의 밑바탕은 학술대회 발표 및 <문화와 융합> 학술지에 투고해주신 회원분들이 함께 만들어 주셨습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특히 올해 1월부터 <문화와 융합> 재인증평가 준비위원회에서 실무를 맡아주신 위원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준비위원장 - 지현배(동국대.경주)

실무준비위원 - 김민영(중앙대), 강소영(한국외대), 전은진(경희대), 공현진(중앙대), 김해인(고려대), 우현식(남서울대)

 

앞으로 2026년까지 <문화와 융합> 학술지는 등재 학술지로 유지됩니다회원 여러분들과 더불어 학회가 한층 더 성장할 것이라고 믿습니다

 

한국문화융합학회는 회원 여러분의 뛰어난 역량과 지혜를 양분으로 삼아 튼실한 지성과 신뢰의 나무를 키워 알찬 공동체의 정원을 만들어가겠습니다.

 

거듭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2020. 11. 2       

한국문화융합학회 회장 신현규 올림     

 

[닫기]

 

2020년 한국문화융합학회 동계 전국 학술대회 개최 안내

 

주제 : 지역 문화 융합 연구의 현황과 전망

일시 : 202012월 5() 13:00 18:00

 

장소 : 온라인(ZOOM) 

주최 : 한국문화융합학회

 

프로그램 및 세션별 링크 안내 (클릭) 


[닫기]